역사와 전통이 살아숨쉬는 ‘결성 읍성쉼터’ 문 열다

이재룡 2024-04-16 (화) 15:52 1개월전 100  
전국 방방 곡곡 내고향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주민협동조합 중심 농촌유휴공간 재생 프로젝트 

 1c9250777ecd5b6b23b27c196b2fe3c1_1713250354_5732.jpeg

결성면의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혁신적인 농촌재생 사업이 첫 삽을 떴다.

 

결성면은 15일 결성동헌 일원에 자리한 읍성쉼터를 공식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결성사회적협동조합원과 지역주민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읍성쉼터는 지역민들이 주체가 되어 설립한 결성사회적협동조합이 중심이 되어 농촌 유휴시설을 마을카페로 리모델링한 복합문화공간이다.

 

주민들은 읍성쉼터에서 지역의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체험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전통 먹거리도 판매할 계획이다. 아울러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소통의 장으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주민공동체화합과 청년인구 유입, 일자리창출, 문화와 예술이 생동하는 새로운 농촌 패러다임을 실현하여 소멸위기 극복과 함께 살맛나는 농촌으로 변모를 도모해 나갈 방침이다.

 

이진우 결성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은 역사와 문화가 살아있는 읍성쉼터에서 이용객들에게 쉼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할 것이라며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새로운 농촌 공간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영길 결성면장은 읍성쉼터가 결성 역사문화체험의 관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주민 주도의 지속가능한 농촌재생 모델을 구축해나가는 결성, 머물고 싶은 결성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mkbc@daum.net <저작권자(c) 한국중앙방송,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