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12일~13일 첫 ‘홍성 문화재 야행’ 선보인다

이재룡 2023-08-07 (월) 14:58 3개월전 280  
전국 방방 곡곡 내고향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8()로 즐기는 홍주읍성 조선의 밤을 밝히다 

 5551aab2fc24e8e97b0ba0827835e37b_1691387907_5538.jpg

홍성군은 오는 12일부터 13일 오후 7시부터 12시까지 홍주읍성 일원에서 홍주읍성 조선의 밤을 밝히다를 주제로 첫홍성문화재 야행(夜行)’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문화재 야행은 문화재청에서 주관하는 문화재 활용사업의 일환으로, 홍성생태학교 나무가 보조사업자로 선정되어 홍주읍성 일원에서 야경(夜景야로(夜路야사(夜史야화(夜畵야설(夜設야시(夜市야식(夜食야숙(夜宿) 8가지의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홍주읍성 조선의 밤을 밝히다는 조선시대의 여름밤 홍주읍성을 걸으며 즐기는 문화유산이라는 콘셉트로 밤 마실객들이 발길 닿는 곳마다 홍주(홍성의 옛 지명)로의 시간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와 볼거리를 제공한다.

 

홍주읍성 일원에서 홍주의병의 이야기를 확장한 미디어 파사드 활용 시각예술과 홍주의병 재연극 ‘1895 홍주의병 달빛에 스민 붉은 꽃’, 홍주천년 이야기 그날을 기억한 천년의 나무’, 홍주읍성을 하늘에서 보는 열기구 체험’, 체험하며 배우는 조선시대 홍주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또한 문화재를 활용한 야간경제, 야간관광 시너지 효과를 위해 홍주성역사관 야간 개장과 충남 무형문화재 결성농요 공연, 보부상 공연, 홍성 목빙고를 알리기 위한 체험, 버스킹과 장터, 야시장 개장 등 야간 체류형 관광상품으로 거듭나기 위한 다양한 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이용록 홍성군수는 "홍성 문화재 야행은 홍성의 대표 문화재인 홍주읍성복원 사업과 더불어 야간경제·야간관광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첫 단추가 되는 행사로, 밤에 즐기는 홍주읍성의 매력을 통해 홍성의 고즈넉한 멋을 느끼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역사문화도시 홍성이 야간 체류형 관광도시로 한 발자국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행사 문의는 홍성생태학교 나무(041-635-0631)로 하면 된다.

기사제보 mkbc@daum.net <저작권자(c) 한국중앙방송,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