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예산 쌀, 청와대 추석선물로 구성돼 ‘으뜸 품질’ 인정받아

이재룡 2021-09-09 (목) 07:25 2개월전 212  
전국 방방 곡곡 내고향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청와대, 예산 쌀 비롯한 전국 팔도 쌀과 충주 청명주로 선물세트 구성 

3b1cee76c0dd92f6728a13e5618eaa44_1631139982_008.jpg 

청와대 선물세트 모습(사진제=청와대) 

 

 

충남 예산군에서 생산한 고품질 쌀(삼광벼)이 청와대 추석 선물세트로 구성되면서 전국을 대표하는 으뜸 품질을 인정받았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추석 명절을 맞아 15000여명에게 선물을 보낸다고 지난 7일 밝혔다.

 

특히 이번 선물은 충남 예산군에서 생산한 삼광벼를 비롯한 전국 팔도의 쌀과 충주 청명주(또는 꿀)로 구성됐다.

 

이번 추석 선물은 코로나19 관련 방역현장의 의료진 및 백신 예방접종 현장업무 종사자와 사회복지업무 종사자,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및 사회적 배려계층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삼광벼는 예산군의 특산물이자 고품질 쌀이며, 군은 우수한 품질의 쌀 생산을 위해 전국보급 종자에 대해서만 철저한 계약재배를 하고 있다.

 

특히 군은 가을 수매 전 하품종을 가려 계약재배에서 제외하는 등 고품질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으며, 수매 후에도 DNA 검사를 통해 타 품종이 섞였는지 여부를 철저히 확인하고 있다.

 

또한 수매 시에도 삼광벼는 별도로 먼저 수매하고 2차로 일반 수매를 진행해 일반 벼와 섞일 우려가 없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아울러 군은 예산에서 생산한 삼광벼를 대표 브랜드인 미황쌀로 홈쇼핑을 통해 판매해 완판 기록을 세운 바 있으며, 소비자 기호평가에서도 95점 이상을 받는 등 전국 단위에서 예산에서 생산한 삼광벼의 우수성을 입증받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예산군에서 생산한 삼광벼가 청와대 선물로 선택받은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생각한다앞으로도 더 우수한 품질의 삼광벼를 생산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mkbc@daum.net <저작권자(c) 한국중앙방송,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