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에서 생산한 싱싱한 ‘메론’ 맛보세요!

이재룡 2021-07-28 (수) 10:36 1개월전 92  
전국 방방 곡곡 내고향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백송메론본격 출하지역 특산품 자리매김 기대

1ba9c62ae3df8fb5a7db0fd48ceaa5a0_1627436130_1004.JPG 

 관내에서 생산된 백송메론' 

 

예산군에서 백송메론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면서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황선봉 군수는 27일 예산중앙농협 공선장을 방문해 관내에서 생산된 백송메론의 품질을 직접 살폈다.

 

군에서는 신암면을 중심으로 약 20여곳의 농가에서 메론이 생산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신암면 소재 추사고택의 흰 소나무 백송에서 이름을 딴 백송메론이 생산 및 출하되고 있다.

 

관내 농가들은 박카스품종의 백송메론을 4월에 정식해 6월부터 10월까지 본격 수확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총 74톤의 메론을 수확해 22286만원의 소득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군은 생산자 역량강화 등 생산조직 육성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향후 적극적인 판로 확보를 지원하는 등 메론이 군의 또 하나의 특산품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황선봉 군수는 예산의 청정 환경에서 자란 백송메론은 모양도 예쁘고 맛도 매우 훌륭하다많은 분들이 우수한 품질의 예산 백송메론을 사랑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사제보 mkbc@daum.net <저작권자(c) 한국중앙방송,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