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토종 ‘홍산마늘’ 본격 수확 나서...

이재룡 2020-06-23 (화) 11:13 3개월전 354  
전국 방방 곡곡 내고향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홍성군의 지역 대표 작물인 토종 홍산마늘이 제철을 맞아 수확이 한창이다. 

 8cccce8cbfa274201543991c643734ce_1592878397_23.jpg

홍산마늘은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국내 최초 전국 재배가 가능한 신품종 마늘이다. 이 마늘의 가장 큰 특징은 고지혈증과 고혈압 완화 등에 효과가 있는 클로로필성분 함량이 많아 인편 끝에 연한 초록색을 띄는 것이다.

또한 홍산마늘의 수량성은 한지마늘인 단양종 보다 33%, 난지마늘인 남도종보다 28% 많으며, 6쪽마늘이지만 구비대가 커 7~9쪽까지 인편분화가 발생한다. 당도는 42.5브릭스로 대서마늘(39.2브릭스), 의성마늘(40.1브릭스) 보다 높고 아삭한 식감이 강하며 구우면 맛이 더 좋다.

 

지난 2017년도 시범사업으로 홍산마늘 재배를 시작한 홍성군에서는 현재 210여 농가에서 전국최대 면적인 47를 재배하고 있으며, 홍산마늘연구회 등 생산자 조직을 중심으로 공동 브랜드 개발과 홍보 전단지 제작은 물론, 전국 최고품질의 홍산마늘을 생산한다는 목표로 올해 공동건조, 선별, 저장기반 시설을 구축했다.

 

홍성군 전체 홍산마늘 농가를 대표하는 홍산마늘연구회 이성준 회장은 홍산마늘은 농업인이 재배하기에 너무 훌륭한 품종이다. 수량성이 높고 병에 강하며 특히 수확이 쉽기 때문에 노령화되고 있는 농촌사회에 확대되어야 할 품종이라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군 관계자도 홍성군에서는 국산품종 마늘 면적이 지속적으로 감소되는 국내에서 한지형과 난지형 마늘의 단점을 모두 보완 할 수 있는 홍산마늘을 지역 특산품으로 육성할 것이며, 뿐만 아니라 홍성을 중심으로 전국으로 확대, 국내 마늘의 종자주권을 확보해 나아갈 계획이다.”라고 말하였다.

기사제보 mkbc@daum.net <저작권자(c) 한국중앙방송,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