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질의 콜라보 2인전"

박전무 2022-11-06 (일) 11:09 1개월전 124
전국 방방 곡곡 내고향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허회태 & 김영삼 작가, 전통예술의 독창성 감상하는 "붓질의 콜라보 2인전" 개최

1f53249608f611777ac2e811be4c5b9c_1667700548_0941.jpg
 

전통문인화의 정신을 계승한 김영삼 작가와 서예를 현대미술로 승화시킨 이모그래피 창시자 허회태 작가의 "붓질의 콜라보 2인전"이 오는 2022119() ~ 1114()까지 서울 인사동 소재의 G&J 갤러리(인사아트센타 3)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서예를 기반으로

독창적인 개성의 예술성을 지향하는 두 작가의 만남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두 작가는 서예로 출발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30여 년 동안 돈독한 우정을 쌓으며 붓으로 세상을 읽고 헤아리면서 서로 응원하는 절친으로 알려져 있다. 각자 개성이 강한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개척하고 있지만 의기투합하여 붓 속에 담긴 세상을 마치 무대에서 춤추는 춤사위가 연상되는 농익은 작품으로 대중들에게 각자의 삶의 굴곡이 투영되는 예술철학의 콜라보를 선보이자는 취지로 이번 전시회를 준비했다.

 

김영삼 작가는 동양예술의 지고한 경지인 문인화와 서예를 기반으로 새로운 영역의 완숙한 작품세계를 갖고 있으며, 허회태 작가는 서예의 한계를 극복하고 현대미술과 융합 접목하여 새로운 예술 장르인 이모그래피(emography)를 창시해 두 작가 모두 독창적인 예술 세계의 영역을 개척하며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1f53249608f611777ac2e811be4c5b9c_1667700574_1658.jpg

우송헌 김영삼 작가는 완숙한 운필을 통해 작품마다 이색적인 붓의 흐름을 보여주며 자연과 인간의 교감을 주제로 그려낸 추상 조형의 화면 속에서 관객들에게 미적 체험과 자유로운 재해석을 제시하고 있다. 이번 신작에서 그는 전통 문인화의 정신을 여전히 계승하면서 이 시대에 필요한 정신이 내포된 그림을 그리고자 했다. 솟구치고 다시 잔잔히 흐르기를 반복하며 화선지에 스며든 먹색의 다양한 변화들은 작가만이 가진 심연의 움직임을 통해 생동감으로 나타났다.

 

매설헌 허회태 작가는 서예·전각·한국화를 두루 섭렵하고 서예의 한계를 극복했으며, 현대미술과 융합 접목하여 새로운 예술 장르인 이모그래피(emography)를 창시했다. 이모그래피는 emotion(감성)graphy(화풍)의 합성어로 서예를 바탕으로 우주적 에너지와 생명을 불어넣는 융합예술로 한 획 한 획 붓질들이 모여 영혼을 울리는 천변만화(千變萬化)한 형상을 통한 심오한 작품세계를 담아냈다.

 

허회태 작가는 상명대학교 대학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으며 2011, 2012, 2015년 국내에서 허회태 개인전(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3) 비롯해 25회 개인전을 진행했다. 단체전은 세계 서예 전북비엔날레 본 전시 외에 국내외 포함 500여회 참여했다.

 1f53249608f611777ac2e811be4c5b9c_1667700594_8595.jpg

 

 

해외에서도 독일, 미국의 5개 갤러리 초대 순회전(7개월)을 실시했으며 abc, fox 등에도 대대적으로 보도되어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또한 스웨덴국립세계문화박물관 초청 이모그래피 허회태 특별전을 가졌고 슬로바키아 정부 초청초대 개인전도 열었다. 특히 미국 CNN에서 허회태 작가의 이모그래피 작품세계를 다큐 방송했고 일본방송에도 소개되어 이모그래피 세계를 알렸다.

기사제보 mkbc@daum.net <저작권자(c) 한국중앙방송,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