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대형산불 화재현장에 희망의 나무를 심다

이재룡 2024-04-02 (화) 16:33 2개월전 116  
전국 방방 곡곡 내고향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서부면 양곡사 일원 79회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개최 

 0689e98f78509bfeef3b1b838b205612_1712043196_1008.jpg

홍성군은 지난해 충남 역대 최대 산불을 기록한 서부면의 양곡리에 위치한 양곡사에서 79회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를 전개하며 희망을 함께 심는 시간을 가졌다.

 

군에 따르면 이용록 홍성군수를 비롯한 공직자 등 400여 명이 서부면 양곡리 양곡사 일원에서 편백나무 4,500본을 3ha의 면적에 식재하며 지난해 화마가 할퀴고간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김태흠 충남도지사를 비롯한 홍문표 국회의원, 충남도의회, 홍성군의회 및 관련 기관단체 등이 함께해 행사에 의미를 더하며 대형산불 피해현장을 보듬었다.

 

이용록 홍성군수는 이번 나무심기 행사는 단순히 나무를 심는 활동을 넘어 지난해 역대 최대규모의 산불로 어려움을 겪은 주민들은 물론 자연생태계에 있는 동물들의 안식처를 만들어주는 중요한 행사라며 앞으로도 자연과 인간이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689e98f78509bfeef3b1b838b205612_1712043204_5432.jpg

한편 이번 행사는 녹색 생태계 보존과 환경보호 의식을 일깨우기 위해 진행됐으며, 홍성군은 작년 산불로 피해입은 산림 1,337ha 1,122ha의 산림을 3년간 인공조림으로 복원할 계획이며, 올해 356ha 조림을 실시하고 있다.

<저작권자,한국중앙방송,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