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 중형헬기 1대 「흰수리」로 도입 확정

이재룡 2022-11-09 (수) 11:13 28일전 110  
전국 방방 곡곡 내고향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노후 카모프 헬기 대체 도입으로 현장 대응 역량 크게 강해져 

e4b6b3d64c092fb268a8fca44421ecb5_1667960011_9153.jpg
 

해양경찰청(청장 정봉훈)은 노후화된 카모프헬기 대체 도입 사업으로 한국항공우주산업과 중형헬기 1대 계약을 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입되는 헬기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수리온기종으로, 탐색레이다, 광학열상 카메라, 구조용 호이스트 및 탐조등 등 최첨단 장비가 장착된 주ㆍ야간 해상임무수행이 가능한 수색구조용 중형헬기이다.

해양경찰청은 카모프 헬기 노후화로 인한 장비 가동률 저하 및 현장대응능력 한계 등을 극복하기 위해 대체 도입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계약을 통해 현재까지 총 6대의 수리온계약이 체결되었다.

수리온2019년 해양경찰청에서 최초 도입할 당시 고유애칭을 전 직원 공모를 통해 흰수리로 명칭한 기종이다. 현재 3대는 제주·양양·부산항공대에서 각각 운영하고 있으며, 2대는 제작 중에 있다.

계약한 헬기는 36개월 제작기간을 거쳐 오는 202511월경 현장에 배치될 예정이다.

해양경찰청 한상철 장비기획과장은 이번 도입되는 국산헬기는 우리나라의 우수한 항공기술력이 반영된 첨단 임무장비를 보유한 중형헬기로써 현장대응능력 제고는 물론 탄탄한 국내 정비기술력으로 장비가동률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한국중앙방송,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