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오마이스’북상, 해양경찰 선제적 대비태세 돌입

박전무 2021-08-23 (월) 11:20 1개월전 573  
전국 방방 곡곡 내고향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d5d0be20aff55150726e060b0e2f2248_1629685206_8355.png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제12호 태풍 오마이스(Omais)’가 북상함에 따라, 태풍의 길목에 있는 제주·남해·서해 지방청 등 소속기관에서는 선제적으로 어제(8.22)부터 태풍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오늘(23) 대비태세 점검을 위한 상황점검 화상회의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태풍은 8.23.() 오전 우리나라 남해안에 중심기압 1000hpa로 상륙, 8.24.() 새벽에 온대저기압화 되어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판단된다. 비록 세력은 크지 않으나, 2010년 피해를 야기한 덴무와 이동 경로가 매우 유사하며, 서해상의 저기압과 북상하는 태풍의 영향으로 서해안과 동해안에 많은 강수와 강풍에 의한 피해가 예상된다.

이에따라, 태풍의 직접적 영향을 받는 제주 먼바다 원거리 해역에서 조업하는 어선 25척에 대해 조기귀항을 유도하고, 항행하는 선박을 대상으로 태풍 안전방송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d5d0be20aff55150726e060b0e2f2248_1629685226_8258.JPG

또한, 해상교통관제센터(VTS)에서는 주요 항만과 통항로에서 강풍으로 인한 닻 끌림 등 사고 우려가 있는 장기투묘 선박을 안전해역으로 대피 조치하고, 항포구 내 선박 고박상태 확인과 해안가저지대 등 침수 우려지역의 순찰 활동도 강화한다.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은 태풍 오마이스가 통과한 후에도 항·포구 어선사고 및 해안가 인명사고 예방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할 예정이며, 태풍이 소멸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선제적인 조치 및 상황 발생시 신속히 구조할 수 있는 최선의 대응 태세를 유지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한국중앙방송,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