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가덕신공항은 경제신공항이자 안전한 공항, 상생공항”

이재룡 2020-12-17 (목) 20:45 1개월전 241  
전국 방방 곡곡 내고향 소식을 빠르게 전달합니다.

17일 울산시청, ··경 시도지사 및 상의회장 가덕신공항 추진 공동기자회견

가덕신공항은 유사시 인천공항 대체가능한 파트너공항, 수도권에도 필요한 상생공항

47bd3fe2d9a85a6cf57d4c411b76c12a_1608205516_0386.jpg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가덕신공항은 대한민국을 함께 살리는 경제신공항이자 안전한 공항, 수도권에도 필요한 상생공항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17일 오전 울산광역시청에서 진행된 <가덕신공항 관련 부울경 공동 기자회견>에서 모든 환경과 조건을 따져볼 때 가덕신공항은 동남권의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한 최적의 경제신공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가덕신공항의 필요성에 대해 동남권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경제신공항이자 24시간 운항가능한 안전한 공항이라며 동북아의 물류허브, 물류플랫폼이 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고 있는 동남권에 단순히 승객만 나르는 여객공항이 아닌 화물 운송, 물류기능이 함께 결합된 공항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주택가와 인접한 김해공항은 오후 11시부터 오전 6시까지가 커퓨타임(Curfew Time, 야간운행 금지시간)으로 비행기의 운항이 중단된다. 이로 인해 주로 심야시간대 이착륙하는 화물기가 운항되지 않아 낮시간대 여객기의 화물칸(Belly cargo)을 이용한 화물운송에 그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항공통계자료에 따르면 2018년 단 1대의 화물기가 착륙했을 뿐, 지난해와 올해는 화물기 이착륙이 전무하다.

동남권의 항공화물 94%가 인천공항으로 이동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천공항이 국내 항공화물의 98%(김포공항 1%)를 처리하고 있어 비수도권에서 생산된 화물이 수도권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혼잡비용 역시 상당한 수준이다.

부울경 시도민이 인천공항을 오가는데 드는 여객과 물류비용은 연간 7천억 원으로 추산된다. 국토교통부 주장 대로 가덕신공항 건설에 최대 7조 원이 든다면 물류비와 국제선 이용 접근을 위한 동남권 주민과 기업의 손실비용 10년 치와 같다.

 

김 지사는 가덕도신공항은 인천공항 유사시에 대체가능한 파트너공항이자 수도권에도 필요한 상생공항이라는 점 역시 강조했다. “인천공항의 포화도 갈수록 심화되고 있고 인천공항이 제 기능을 못하는 비상상황에서는 이를 대체하는 공항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함께 잘 사는 나라의 두 번째 공항, 10년 후 동남권을 넘어 남해안권 천 만 이상의 국민들을 위한 공항으로 가덕신공항이 반드시 필요하다이제 방향은 정해졌으니 지금부터 중요한 것은 속도라고 전했다.

김 지사는 지난달 17일 발표된 국무총리실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결과에 대해 “2016년도에 정치적 이유로 뒤집혔던 결정을 바로잡은 것이자 공항의 기본은 안전이라는 점을 재확인해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동남권의 최소 800만 주민들이 이용해야 할 (김해신)공항이 안전하지 못하다면, 무려 7조 원 이상의 국비를 들여 만들어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동안 김해신공항 확장안에 대한 용역은 총 8차례였고, 그중 김해신공항 추진이 결정된 2016ADPi(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의 용역만이 적정성을 유일하게 인정했다.

김해공항은 여러 개의 산으로 둘러싸여 대부분의 항공사들이 베테랑 조종사를 배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 주간지(시사인 690)에 김해공항에서 뜬 항공기가 활주로 정면에 있는 돗대산과의 충돌을 피해 이륙 20초 만에 좌측으로 급선회하는 궤적을 보여주는 사진을 보도해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20024월 발생한 중국국제항공 129

<저작권자,한국중앙방송,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